무용정보의 중심 :: 아름다운 춤세상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콩쿠르 정보   /   회원게시판   /   춤누리   /   상담실   /   공연감상평   /   자료실   /   공지사항   /   무용갤러리   /   자유갤러리
설문조사   /   이상댄스   /   온라인홍보   /   공연기획   /   웹사이트   /   접수대행   /   무용학원   /   웹사이트
본 사이트는 2012년 7월 23일 이후 운영이 중지된 상태이며 현재 몇몇 게시판만 공개되어 있습니다.
새집으로 이사갑니다~ 
등업신청 받지 않습니다. 
★ 리뉴얼 안내 ☆ 
사)대한무용학회 무용경연대회 접수기간 연장 안... 


TOTAL ARTICLE : 82, TOTAL PAGE : 1 / 6
전체 생각나눔 | 춤 누리 | 작품그리기 | 토론장 |
춤 누리 : 학교체육 위기...무용계 위기.
 춤세상    | 2006·01·09 08:41
지난 2006.1.3일자 강원도민일보 독자 한마디에 모고등학교 교무부장이 "학교체육 위기"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먼저 이 글의 일부를 인용해보면.


[최근 학교 현장에서 학교체육이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선택중심 교육 과정의 교과 선택과 입시중심 교과에 밀리고, 무용과의 독립 요구에 이어 일선학교 보건교사들의 보건교과 독립요구가 이어져 가뜩이나 어려워지고 있는 학교 체육을 더욱 힘들고 지치게 하고 있다.
체육은 신체활동을 통한 교육적 활동을 일컫는다. 체육교과의 목적은 건강한 민주시민을 육성하는데 있다.
무용도 신체활동의 한 범주이며 건강을 추구하는 교육인 체육이 보건 그 자체인 것이다.
아무리 의학이 발달해도 신체활동을 통해 땀을 흘리지 않고서는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여기서 얘기하고 싶은 내용은 이 글에 대한 논쟁이 아닌 우리 무용의 서글픈 현실, 아직까지도 신체를 움직인다는 이유만으로 무용이 체육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현실이다.
물론 이 선생님의 중점은 무용교과 독립에 이어 보건교과 독립으로 체육교육이 힘들어 지고 있다는 얘기인데, 왜 무용과 보건교과의 독립이 체육교육을 힘들게 하는지도 모르겠고 또한 아직까지도 구시대적인 신체활동이라는 논리를 내세워 무용을 체육교육에 포함시키려고 하는 선생님에게도 화가 난다.

무용교과목 추진과 강사풀제로 서서히 무용인들의 설 자리를 찾아가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일반인들이 무용을 체육의 한 부분인양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다음카페 '달안개의 속삼임' 카링님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2004년 가을에 설문을 시작해서 2005년 1월에 마무리 한 자료를 보더라도 아직도 많은 일반인들이 무용을 체육으로 여기고 있는 안타까운 무용계를 확인 할 수 있다.
[참고 ---> http://esangdance.net/zboard/zboard.php?id=study&page=2&sn1=&divpage=1&category=6&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50 ]

왜 아직도 이런 인식이 고쳐지지 않고 또 이런 문제의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

먼저 우리 무용인들이 반성을 해야 할것 같다.
물론 안팍으로 무용과 예술을 위해 수 많은 무용인들이 노력을 하고 있지만...많은 무용인들이 자신들의 경력과 명예를 위한 공연에 치중 했을 뿐 정작 이런 무용계의 문제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바로 잡기 위한 노력은 부족했던 것 같다.
그래서 생긴 단체가 바로 "무용교과독립추진위원회"이다.
하지만 무용인들의 권리를 보호해주고 무용교과 독립의 선봉에 서야 할 "무용교과독립추진위원회" [ http://www.danceedu.co.kr/ ] 의 근황이 궁금해진다.
활활 타오르던 초심과 목소리는 어디로 가고 지금은 소식을 접할수도 없고 공식적인 홈페이지 또한 연결이 되지 않은지 오래다.
이 또한 우리들 마음에서 서서히 잊혀지고 있는게 않일까 걱정이 앞선다.
부디 많은 이들이 보이지 않는 많은 노력들을 하고 있으리라 믿고 싶다.

이외에도 많은 무용관련 단체들이 생겨나고 있다.
갑자기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반짝 스타같은 쇼가 아닌 변함없는 우리 무용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이길 바래본다.

또한 어느 한 사람과 단체의 일이 아닌 우리 무용인들 모두의 일임을 깨닫고 많은 무용인들의 관심과 참여 역시 필요할 것 같다.

춤세상에서는 정선아리랑 춤사위 보급을 위해서 체육 및 무용선생님에게 교육을 실시한다는 기사를 보고 "슬픈 무용계여...누구의 잘못인가요" 라는 글로 시작해서 영남대 무용학과의 체육과 통합 등, 이러한 문제를 많이 다루고 있지만 아직도 무용인들의 관심은 냉담하다.

[관련글
---> http://esangdance.net/zboard/zboard.php?id=notice&page=3&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61
---> http://esangdance.net/zboard/zboard.php?id=peo&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0 ]


무용교과 독립 이외에 여러가지로 힘든 상황에 빠저있는 예술, 무용계이다.
갑자기 변화시키고 바꾸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조금씩 잘못된 부분들을 알리고 올바른 무용을 알리는 것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춤세상은 이 일에 적극적으로 앞장 설 것이다.

기사 내용중에 [제자리에서 자기 자리를 지키는 것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며 학교 현장에서 진정으로 아이들을 위한 길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라는 선생님의 마지막의 글처럼 이권과 득이 아닌 본래의 위치에서 자신들의 해야 할 일을 하는 사람들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의 사람이 아닐까 생각을 해본다.
담덕대제
초등교과과정부터 중등교과과정까지 무용과 체육을 통합한다, 독립한다, 무용은 체육이 아니다..정말 다 좋습니다.. 그러나 제 개인적인 생각은 아니 가장 선행되어야 되며 가장 절실해야 되는게 대학에서 무용과가 더이상 체대에 속해 있으면 안된다는겁니다. 미술 음악은 고유의 미대, 음대로 되어있는데 왜 무용은 체대인지 가슴아픕니다. 예대나 무용대학으로 전환이 되어야 일반인뿐만 아니라 교육계에서도 설득이 쉽지 않겠습니까?
첫 설립부터 무용을 체대로 만드는 현실과 자신들의 기득권을 위해서 무용을 독립시키려 하지않는 체육교육계인사들이 개탄스럽습니다.

06·01·12 11:35

춤세상
반갑습니다.
담덕대제 님의 옳은 말씀 저 역시도 동감입니다.

이전부터 저도 이 부분에 대해서 계속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정작 주인인 무용인들의 무관심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앞으로는 무용인 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들에게도 널리 알리고 함께 노력해야 할 문제인 것 같습니다.
무용계를 살리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로써의 무용 교육이 시급한 때입니다.

앞으로 좋은 말씀 많이 부탁드리겠습니다.

06·01·12 16:34

춤세상
예술중과 예술고에서 체대로 가는 기이한 현상과 한국예술종합학교와 한국체육대학교에서 서로 ‘무용은 예술이다.’ 라고 주장하는 것은 너무 큰 모순이고 무용발전의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작 소리 높여 나서야 할 분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아 답답합니다.

많은 분들과 함께 고민을 나누고 싶습니다.

06·01·24 16:22

  
춤 누리   학교체육 위기...무용계 위기. 3  춤세상 06·01·09 487
81 춤 누리   피나 바우쉬, 그녀를 기억하며  장오[운영자] 09·07·24 536
80 춤 누리   프랑스 몽펠리에 춤축제 예산 규모와 한국 춤 지원금 규모  춤세상 05·04·26 427
79 춤 누리   팸스초이스, 지난 7년의 경향-새로운 춤이 필요하다.  장오[운영자] 11·10·14 626
78 춤 누리   테크닉만 치중하는 무용교육의 폐단 13  카링☆ 06·04·13 1273
77 춤 누리   춤과 함께 떠나는 오사카 사진여행 1  목탁 05·09·17 413
76 춤 누리   춤, 춤꾼이 무슨 죄인가. 2  장오[운영자] 06·03·14 668
75 춤 누리   춤 활성화 해법 찾기  춤세상 05·06·28 394
74 춤 누리   춤 브랜드 살리기를 겨냥한 9가지 물음  춤세상 05·05·03 308
73 춤 누리   춤 공연장, 실태와 개선책  춤세상 05·05·03 349
72 춤 누리   전문무용수 폭넓은 사회참여의 장이 필요하다  장오[운영자] 08·11·21 640
71 춤 누리   전국무용제와 서울무용제 운영방향 세미나: 서울무용제 관련 발제문  춤세상 05·02·22 398
70 춤 누리   저도 무용을 하는 사람으로써.. 1  한희주 07·01·16 369
69 춤 누리   재미와 감동의 두마리 토끼 잡기  춤세상 05·01·09 446
68 춤 누리   일본에서 느끼는 한국 춤의 존폐위기 1  목탁 05·07·29 268
67 춤 누리   일반인이 궁금해하는 발레-7 Technic 1  장오[운영자] 05·10·26 1205
12345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본 게시글은 이상댄스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원작가에게 저작권 행사권리가 있습니다.
글을 옮겨가실 분들은 이상댄스 저작권 안내를 꼭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TOP
Beautiful my life, dance and...ING since 2004.8.23      Copyright © 2004-2010 esangdance.byu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