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정보의 중심 :: 아름다운 춤세상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콩쿠르 정보   /   회원게시판   /   춤누리   /   상담실   /   공연감상평   /   자료실   /   공지사항   /   무용갤러리   /   자유갤러리
설문조사   /   이상댄스   /   온라인홍보   /   공연기획   /   웹사이트   /   접수대행   /   무용학원   /   웹사이트
본 사이트는 2012년 7월 23일 이후 운영이 중지된 상태이며 현재 몇몇 게시판만 공개되어 있습니다.
새집으로 이사갑니다~ 
등업신청 받지 않습니다. 
★ 리뉴얼 안내 ☆ 
사)대한무용학회 무용경연대회 접수기간 연장 안... 


TOTAL ARTICLE : 33, TOTAL PAGE : 1 / 3
전체 생각나눔 | 춤 누리 | 작품그리기 | 토론장 |
생각나눔 : 객석의 위기
 춤세상    | 2006·11·07 08:08
얼마전 비보이가 매스컴의 주목을 받으면서 해외진출에 각종 CF에 보이더니 며칠전부터는 온통 '점프'라는 새로운 공연물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추고 있다.
지금 옆에서 바라만 보면서 춤을 추는 우리로써는 단지 부러울 뿐이다.

하지만 이와 상반되는 다른 기사가 눈에 들어온다.
우리나라 최고의 공연정보 잡지였던 '객석'이 경영 위기를 맞아 어려운 상황이라 한다.
예전에 이미 어려운 시기를 맞았던 '객석'을 연극인 윤석화가 회생을 시도했지만 결국에는 다시 큰 어려움에 빠졌다는 것이다.

단순하게 잡지 하나의 존폐 문제가 아닌 우리나라의 문화예술산업에 많은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된다.
물론 이 기사에 수많은 댓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대중오락문화와 상업예술에만 너무 치중하는 우리나라의 어긋난 모습들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은 것 같다.

물론 비보이와 점프의 성공신화도 중요한 이야기지만 기초예술 정보의 보고인 거대한 한 잡지가 사라질수도 있다고 하니 많은 생각이 교차하게 된다.

하나의 잡지인 '객석'의 위기가 아닌 우리나라 기초예술 공연장의 '객석의 위기'나 다름이 없다고 생각된다.

그런데 어제 문화관광부의 `2006년 문화향수실태조사`가 발표되자 수많은 중앙일간지에서 서로 앞다투어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
기사의 내용을 보면 순수기초예술 분야의 관객은 계속 줄어들고 있으며 특히나 무용분야는 더 이상 말을 꺼내기가 부끄럽다.


2000년 2.0% / 2003년 1.1% / 2006년 0.7% 이는 무용분야의 관람률이다.
연평균 관람횟수는 영화관람이 3.9회로 가장 높았고 무용관람이 0.01회로 가장 낮다.


무용대중화를 외치며 관객을 찾아 나서던 지난 시간들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

몇몇 기사에 올라오는 댓글을 보면 이런 우리나라의 문화예술 환경을 걱정하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에 '무용 왜 보냐, 봐도 모르겠다, 있는 사람들의 사치 예술이다,' 등등의 현실적이고도 냉혹한 글들도 보인다.

참으로 슬픈 현실이다.
단순하게 대중화만 외칠게 아나리 스스로 반성하고 변화 할 때가 온것 같다.


글 - 춤세상
이선화
참 가슴이 아프네요. 무용을 하는 자녀를 둔 입장에서는 더더욱. 그런데 사실 저도 무용은 봐도 잘 모르겠더라구요.
많은 회전에 감동하고. 어려움속에서도 무용을 하는 아이를 보면서 과연 이 나라의 문화가 그걸 사용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것인지 답답할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춤을 추는것이 좋아서 한다는 아이의 말엔 동감하지만 많은 경제적인 부담을 가지고 하는일이 관객이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06·11·16 11:30

춤세상
안녕하세요.
많은 분들이 동감하고 있고 변화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 몇명만이 모여 금새 바꿀수 없는 현실이기 때문에 더 많은 무용인과 일반인들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 나가야 할 것 같습니다.
머지 않아 좋은 춤세상이 올것입니다.
아름다운 춤세상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힘내십시요~

06·11·17 09:14

찡가
저는 객석의 위기가 다른 관점에서 보이네요..
객석의 위기는 출판물, 신문사의 위기와 더 큰 관련이 있다고 봅니다.
서울 일간지들이 심각한 경영란에 허덕입니다. 인터넷 저널리즘이 그 영향력을 확대할수록 인쇄물은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객석은 한 분야의 전문지로서 대표적이지만 세부분야의 욕구를 모두 충족시키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음악 전문지, 미술 전문지, 무용 전문지를 찾게 된다는 뜻이죠..

아무튼 객석의 위기는 참으로 안타까운 사실입니다.

06·11·20 12:56

춤세상
안녕하세요.
찡가님 항상 적극적인 의견 감사합니다.

물론 많은 원인과 이유가 있을 겁니다.
이전에 어려움이 처해있던 잡지사를 우라나라 대표배우가 맡아 끌어 오다가 다시 어려움에 빠졌다니 더욱 안타까울 뿐입니다.
이 기사가 나오고 바로 다음날 문화향수실태조사가 발표되어 그 안타까움이 더욱 커졌습니다.

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서 이야기들이 오고가길 바라겠습니다.
찡가님도 앞으로 좋은 의견들과 함께 많은 글 부탁드리겠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06·11·20 23:57

  
33 생각나눔   [CEO에게듣다] 최태지 국립발레단 단장  장오[운영자] 09·05·22 588
32 생각나눔   “대중예술차별” VS “클래식은 소수 문화”  장오[운영자] 08·11·07 473
31 생각나눔   [현장사례: 관객계발과 티켓 마케팅] 티켓할인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자  장오[운영자] 08·05·22 347
30 생각나눔   2007년을 보내면서 1  장오[운영자] 08·01·01 326
29 생각나눔   '꿈꾸는 꽃'을 피우면서  춤세상 07·12·26 343
28 생각나눔   춤세상 벙개를 4  춤세상 07·11·26 385
27 생각나눔   그냥 좋아요.  춤세상 07·06·19 334
26 생각나눔   무용과목의 독립화는 아직 이루어져서는 안됩니다 3  무용이라 07·03·21 369
25 생각나눔   춤세상 설문조사 결과[2007/1/9] 1  춤세상 07·01·09 437
24 생각나눔   2006년 춤세상에서는...  춤세상 06·12·30 523
생각나눔   객석의 위기 4  춤세상 06·11·07 587
22 생각나눔   명품 공연 2  춤세상 06·09·23 794
21 생각나눔   평범함에서 특별함으로 1  춤세상 06·08·13 686
20 생각나눔   한 그루의 나무 7  춤세상 06·05·17 1286
19 생각나눔   왕의 남자, 그리고 춤꾼 1  춤세상 06·04·21 899
18 생각나눔   영화배우 '이영애' VS 발레리나 '최태지' 2  춤세상 06·04·13 1016
12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본 게시글은 이상댄스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원작가에게 저작권 행사권리가 있습니다.
글을 옮겨가실 분들은 이상댄스 저작권 안내를 꼭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TOP
Beautiful my life, dance and...ING since 2004.8.23      Copyright © 2004-2010 esangdance.byu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