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정보의 중심 :: 아름다운 춤세상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콩쿠르 정보   /   회원게시판   /   춤누리   /   상담실   /   공연감상평   /   자료실   /   공지사항   /   무용갤러리   /   자유갤러리
설문조사   /   이상댄스   /   온라인홍보   /   공연기획   /   웹사이트   /   접수대행   /   무용학원   /   웹사이트
본 사이트는 2012년 7월 23일 이후 운영이 중지된 상태이며 현재 몇몇 게시판만 공개되어 있습니다.
새집으로 이사갑니다~ 
등업신청 받지 않습니다. 
★ 리뉴얼 안내 ☆ 
사)대한무용학회 무용경연대회 접수기간 연장 안... 


TOTAL ARTICLE : 10, TOTAL PAGE : 1 / 1
전체 춤에대해 | 무용용어 | 무용자료 | 무용인물 |
무용인물 : 현대무용의 효시-Isadora Duncan
 EsangDance    | 2004·12·21 11:13


Isadora Duncan (이사도라 던컨 1877.5.26~ 1927.9.14)


전통적인 발레복이나 토슈즈 없이
그리스 시대의 나풀거리는 천 조각 하나와 맨발로 춤을 추는
이사도라의 댄스 스타일은 유럽 사람들은 물론이고
당시의 무용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이사도라는 금새 유명인이 된다.


여자가 남자에게 말했다고 한다. "우리가 결혼하면, 나의 미모와 당신의 지성을 가진 아이가 태어나겠지요." 남자가 대답했다고 한다. "나의 외모와 당신의 지성이면 어떻겠소?" 이 때 남자는 물론 미남이 아니고, 그런 질문을 하는 여자도 그리 물려받을 만한 지성의 소유자는 아닐 것이다. 그런데 이 우스개의 주인공이 무용가 이사도라 던컨과 극작가 버나드 쇼오라는 설이 있다.
독설가에 여성혐오가로 유명했던 버나드 쇼오는 그렇다 치더라도, 과연 이사도라 던컨이 그런 어리석은 자만으로 야유를 당한 장본인이었을까? 정말로 그녀가 스무 살이나 더 나이가 많은 괴퍅한 극작가에게 그런 식으로 구애를 했다가 거절 당했다는 말인가? 사실 여부를 떠나 그런 일화에 그녀의 이름이 들먹여진다는 것은 그녀에 대한 일반인의 시각을 시사해주는 면이 없지 않다.
자유연애를 구가했던 이사도라, 자기 육체에 대해 부끄럼이 없었던 이사도라, 자신감과 정열로 넘쳤던 이사도라, 그 정도가 지나쳐 깊이가 없고 어리석은 여인으로까지 비쳤던 이사도라......

배 고픈 어린 시절

그녀의 아버지는 은행의 출납계원이면서 시를 썼고 어머니는 음악 선생이었다. 그러나 시인 아버지는 노처녀와 사랑에 빠져 어머니와 이혼을 했다. 이사도라가 태어난 직후의 일이었다. 어머니는 네 명이나 되는 아이들을 데리고 힘겨운 살림을 꾸려나갔다. 이혼의 쓰라린 경험을 가지고 불가지론자 로버트 그린 잉거솔의 적극적인 추종자가 된 어머니는 아이들에게 종교에 있어서나 인습에 있어서나 반항적인 태도를 심어 주었다. 거기다 타고난 예술가 기질까지 더하여, 아이들은 저마다 독특한 개성을 가지고 자라났다.

걷기 시작하면서부터 춤을 추었다는 이사도라는 언니 엘리자베스와 함께 이미 십대부터 이미 동네 어린아이들에게 춤을 가르쳐 생계를 벌었다. 춤으로 돈벌이를 해보려는 노력은 싸구려 뮤직홀에서 춤추는 일로 이어졌고, 그러다가 흥행사의 눈에 띄어 단역을 맡은 것을 계기로 뉴욕의 무대에 오르게 되었다. 하지만, 정식 발레가 아니라 음악이나 시에 맞추어 즉흥적 춤을 추는 소녀는 관객들에게 일시적인 흥미밖에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영광과 갈채의 나날

유럽행을 결심한 것은 스물한 살 때였다. 거의 빈털터리나 다름없이 가축운송선을 타고 런던에 도착한 그녀와 형제들은 우연한 도움으로 - 달밤에 춤을 추다가 정상의 여배우 캠벨의 눈에 띄어서라는 것이 전설적인 설명이다 - 런던 사교계에 소개되었다. 이후로는 갈채의 나날이었다. 나무의 요정과도 같이 머리를 풀어헤치고 사지를 드러내는 얇은 의상을 걸친 채 맨발로 자유롭게 걷고 달리고 뛰고 구르는 것만으로 내면의 정서를 표현하는 이 아름다운 무용수는 런던, 파리, 베를린, 가는 곳에서마다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뮌헨에서는 학생들이 공연이 끝나고 돌아가는 그녀의 마차에서 말을 떼어버리고 자신들이 마차를 끌기까지 했다.

1903년에는 형제들과 함께 그리스에 가서 고대적인 풍광 가운데 자신을 풀어놓고 일년 내내 마음껏 춤추며 지냈으며, 1904년에는 독일의 그루네발트에 학교를 세우고 빈민층 소녀들을 가르치랴 재원 마련을 위해 순회 공연을 하랴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꿈과 포부가 그대로 펼쳐지는 시절이었다


그 무렵에는 춤에 대한 그녀의 생각도 무르익어 있었다. 파도나 바람 같은 자연 현상에서 영감을 얻은 유연한 동작으로 내적 감정을 표출하던 그녀는 대영박물관에서 고대 그리스의 조각들을 보고 그 흐르는 듯한 인체의 곡선이야말로 항구적인 아름다움의 이상임을 확인했으며, 독일에서는 니체의 사상에 깨우침을 받아 춤이야말로 인간의 영혼을 가장 자유롭게 표현하여 종교의 경지에까지 이르는 고도의 예술임을 선언했다.

"무용수는 오랜 연구와 기도와 영감의 작업을 통해 자신의 육체가 영혼의 빛나는 표현임을 터득한다. 그의 몸은 내면으로부터 들려오는 음악에 맞추어 춤추면서 보다 심원한 세계로부터 오는 무엇인가를 표현하게 된다. 이런 무용수야말로 진정 창조적인 무용수이다. 자연을 본받되 모방하지 아니하고, 자기자신으로부터 우러나는 동작으로 말하되 모든 자아보다 위대한 무엇인가를 말하는 것이다


비운의 여인

전통이나 관습에 반항적인 태도는 사생활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부모의 불행한 결혼을 보고서 이미 열두 살 때 독신을 맹세한 터였지만, 사랑에는 물불을 가리지 않는 그녀였다. 1906년에는 런던의 무대 디자이너 고든 크레이그에게서 첫 딸을 낳았으며, 1910년에는 미국의 부호 파리스 싱어에게서 아들을 낳았다. 그리고 1913년에는 그 두 아이가 유모와 함께 자동차에 탄 채 세느 강에 익사하는 비운도 겪었다.

불행을 딛고 파리에 다시 학교를 열려던 계획이 제1차 세계대전의 발발로 무산되자 미국으로 돌아갔던 그녀는 세번째 아이를 사산했고, 종전 후 남아메리카, 독일, 프랑스 등지에서 순회공연을 계속했지만 이전 만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 1920년에는 모스크바 무용학교 설립을 위촉 받아 러시아에 갔다가 17세나 연하인 천재 시인 에세닌을 만나 결혼했으나, 당시 반공산주의 분위기가 팽배해 있던 미국에서 두 사람은 '볼셰비키'로 낙인 찍혀 다시금 방랑길에 올라야 했다. 유럽 생활에 적응하지 못한 에세닌은 혼자 러시아로 돌아가 1925년 자살했다







극적인 죽음

사랑하는 자녀들의 죽음, 사산, 예술가로서의 좌절, 불행한 결혼 생활, 남편의 자살...... 그녀의 말년은 비운으로 얼룩졌다. 그리고 그 화려하고도 파란 많은 생애는 극적인 죽음으로 종지부를 찍었다. 남불의 휴양지 리비에라 해안의 니스에서였다. 그녀를 숭배하는 젊은 청년이 스포츠카를 가지고 와서 드라이브를 권했다. 다소 차가운 날씨였으므로, 그녀는 쇼올을 둘렀다. 가장자리에 달린 술 장식의 길이만 45센티나 되는 길고 붉은 비단 쇼올이었다. 차가 출발하는 순간, 쇼올이 바퀴에 말려들어갔고, 그녀는 목이 졸려 즉사했다.

"한 발은 록키 산맥의 정상에 딛고 양 손으로는 대서양에서 태평양까지를 품어 안은 채, 머리로는 하늘을 이고 그 이마에 무수한 별들의 왕관을 쓴" 우주적인 무용수가 되기를 원했던 여성은 길지 않은 생애를 이렇게 마감했다. 그러나 그녀가 온 몸으로 보여준 모범을 통해 무용은 음악이나 미술, 시와 나란히 정상의 예술로서 자리잡게 되었으며, 그녀가 모색한 이른바 "미래의 무용"은 오늘날 현대 무용의 터전이 되었다. "한 발은 록키 산맥의 정상에......"라던 그녀의 그림자는 실제로 무용의 하늘에 그렇게 남아 있지 아니한가.


그녀가 20세기 초반 발레 위주의 무용계에 던진 자유로운 정신만은 길이 남아 현대 무용의 효시가 되었다.
여성에게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요구하고 순종적인 삶을 기대하던 20세기 초반, 이사도라 던컨은 자신의 온몸으로 참다운 여성을 살아낸 사람이었다.


        
(펌)
  
10 무용인물   현대발레계의 거장 - Maurice Bejart 05·01·21 3546
무용인물   현대무용의 효시-Isadora Duncan 04·12·21 3134
8 무용인물   한국 신무용의 선구자 - 조택원 06·06·28 3880
7 무용인물   제1남성무용수 - Vaslav Nijinsky 05·01·15 3290
6 무용인물   이사도라 던컨 06·01·06 3804
5 무용인물   안무가 모리스 베자르 05·02·14 3207
4 무용인물   빈사의 백조 - Anna Pavlova 05·01·16 3206
3 무용인물   백야속의 - Mikhail Baryshnikov 1 05·01·03 3075
2 무용인물   동양의 무희 - 최승희 04·12·21 3101
1 무용인물   댄서의 댄서-Mark Morris 05·01·02 2868
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본 게시글은이상댄스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원작가에게 저작권 행사권리가 있습니다.
글을 옮겨가실 분들은 이상댄스 저작권 안내를 꼭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TOP
Beautiful my life, dance and...ING since 2004.8.23      Copyright © 2004-2010 esangdance.byu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