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정보의 중심 :: 아름다운 춤세상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콩쿠르 정보   /   회원게시판   /   춤누리   /   상담실   /   공연감상평   /   자료실   /   공지사항   /   무용갤러리   /   자유갤러리
설문조사   /   이상댄스   /   온라인홍보   /   공연기획   /   웹사이트   /   접수대행   /   무용학원   /   웹사이트
본 사이트는 2012년 7월 23일 이후 운영이 중지된 상태이며 현재 몇몇 게시판만 공개되어 있습니다.
새집으로 이사갑니다~ 
등업신청 받지 않습니다. 
★ 리뉴얼 안내 ☆ 
사)대한무용학회 무용경연대회 접수기간 연장 안... 


TOTAL ARTICLE : 67, TOTAL PAGE : 1 / 4
구분 잡담 | 웃어볼까요 | 좋은글 |
웃어볼까요 : [펌글]이해할 수 없는 엽기 한국어
 춤세상    | 2005·03·22 11:12
------------------------------------------------------------------------
얘야~ 손님 받아라!
------------------------------------------------------------------------
손님을 받는다?
손님을 던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받긴 뭘 받지?

음...
한국은 음식점에서 손님을 받을때
입구에서 음식점 안으로 던져버리나 보다...
무섭다.
조심해야지.

----------------------------------------------------------------
엄청 애먹었다
----------------------------------------------------------------
어라?
뭘 먹는다구?
애를 먹어?

그렇다 한국에서는 애를 흔히 먹는가 보다.
아~ 개를 잡아 먹는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설마 애까지 잡아먹을 줄이야...
정말 엽기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
뜨거운게 시원한거다
--------------------------------------------------------------------------
한국인은 참으로 말을 이상하게 해댄다.
나는 근처에도 못가는 엽기적이고도 살벌하게 뜨거운
그리고 매운 그 찌개를 떠 먹으면서도 연실
"아~ 시원하다"를 연발하는 것이다.

도대체가 알 수가 없다.
언제 뜨겁고 언제 시원하다고 말해야 할지
나는 아직도 모른다.

-------------------------------------------------------------------------
한턱 내려면 항상 일발장진 해야 하는 한국인
-------------------------------------------------------------------------
"야~ 니가 쏴라"
"뭔소리, 오늘은 니가 좀 쏴라"

이 무시기 한국인들은 뭘 먹기 전엔
일발장진부터 하나보다.

그리고는 누가 방아쇠를 당길지
대충 실랑이를 펼친 후 이윽고
총질(?)을 하러간다.

조심 해야겠다.
언제 누가 나를 쏠지 모른다.
모르긴 몰라도 이제 한국도
총기소지가 자유로워 졌나보다.

--------------------------------------------------------------------------
애를 그냥 먹진 않는다
-------------------------------------------------------------------------
아~, 왜 이리도 애를 태우는가?"

아~, 이젠 애를 먹어도 그냥 먹지 않는다.
이젠 아예 애를 바싹 그슬려서 먹는다.
애를 태운다..?

이 무시기 한국인들은 도대체 어떻게
지구상에서 번듯하게 다른 나라와 어울려
잘 살아오고 있는지 그 자체가
미스테리가 아닐 수 없다.

아직 애를 태우는 장면을 목격하진 않았지만
아마도 그걸 보게 되면 나는 구역질을
하루종일 해댈 것 같다.

제 발 내앞에서 애를 태우는 한국인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
나를 제발 죽여주세요
---------------------------------------------------------------------
미장원이란 델 갔다.
잘 못 들어왔다.

전부 정신병과 관련된 사람들이 있는 듯 하다.
하나같이 죽여달라 살려달라 애원이다.

"내 뒷머리좀 제발 죽여주세요.
부탁이예요"

"내 앞머리 만큼은 그냥
제발 제발 살려주세요~"

죽여달라는 그녀의 표정은
의외로 행복하기까지 보인다.

헤어드레서가 가위를 들고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도 전에
나는 미장원을 빠져나왔다.

문 앞의 까만 봉투에 머리카락 같은 것이
삐죽 나와있는 것을 보았다.

아마도 그 안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가지가 들어 있는 것이었을까?

오늘 또하나 배웠다.
이 무시기 한국에는 공식적으로
청부살인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던 것이다.

-----------------------------------------------------------------------
때려, 때리자구
-----------------------------------------------------------------------
한번은 길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의 말을 들었다.

"야! 밥 때릴래?"
"잠깐만 전화 먼저 때리고..."

아흐~, 이거 또 뭐란 말인가?
이번엔 정말로 내가 미치겠다.

밥을 때리는 건 뭐고
전화기를 때리는 건 또 뭐란 말인가?

어떻게 때리는 것인지 구경하고 싶었다.
전화기를 때리는 모습은 그저
보턴 누르는 것 말고는 아직까지
목격한 장면이 없다.

사실 밥을 때리는 장면을 보고 싶었다
뭘로 때릴까?
그냥 맨손으로 때릴까?

아니면 야구방망이로 때리는 것일까?
왜 때리는 것일까?
다음번엔 꼭 구경해 봐야겠다.

-------------------------------------------------------------------------
도둑이 칭찬받는 한국
-------------------------------------------------------------------------
식당엘 갔다.
밥을 때리는 사람을 구경해보기 위해서였다.

식사를 다 마칠 즈음에도
밥을 때리기 위해 나타나는
한국인은 아직 없었다.

아~, 얼마전의 그 사람들은
안 나타나는 것일까?

밥 때리다가 혹시 폭력범으로
잡혀들어간 것일까?
암튼 그일은 잊기로 했다.

이때 저쪽편에서 종업원으로 보이는 사람과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간의 대화가 들렸다.

난 또 그들의 대화 때문에 가뜩이나 혼란스러워지는
이 무시기 한국말에 돌아버릴 것 같았다.

"응? (식탁) 다 훔쳤냐?"

"네...
완전히 흔적없이 다 훔쳤습니다."

"그래 잘했다. 쉬어라"

훔치고 칭찬받는다.
그 종업원 녀석은 입이 헤 벌어진다.
주인도 흡족해한다.
등까지 두드려 준다.

----------------------------------------------------------------------
김정일이 남한에 못오는 이유
----------------------------------------------------------------------
1.거리에 (총알)택시가 너무 많다.

2.골목마다 (대포)집이 너무 많다.

3.간판에는 다 (부대)찌게다.

3.술집에서는 모두 (폭탄)주 투성이다.

4.가정마다 (핵)가족이 되어있다.


[펌글]
춤세상
^^
바른 말을 사용합니다.
좋은 하루~

05·03·22 11:13

  
67 웃어볼까요   [웃기고 재미있는 상식들] 고양이는 생선을 먹지못하면.. 외 30여종.  춤세상 06·10·01 1115
66 웃어볼까요   너무 웃긴이야기 1  정다운 07·05·08 898
웃어볼까요   [펌글]이해할 수 없는 엽기 한국어 1  춤세상 05·03·22 715
64 웃어볼까요   초등학생의 소나기 3행시.. 1   05·01·20 635
63 웃어볼까요   우리집에 오셔서 밥좀 주세요 2  목탁 05·06·13 623
62 웃어볼까요    당신은 종달새, 아님 올빼미?  EsangDance 04·01·30 600
61 웃어볼까요   선물의 의미를 아시나요???  EsangDance 03·01·14 562
60 웃어볼까요   도깨비 빤스~~  EsangDance 03·07·09 551
59 웃어볼까요   운동 않고 게으른 사람이 장수한다 2   05·01·20 536
58 웃어볼까요   꼬끼오~~~ 1   05·01·02 522
57 웃어볼까요   경상도 머슴아 ^^  춤세상 03·05·08 512
56 웃어볼까요   사랑의 유통기한  EsangDance 03·06·24 512
55 웃어볼까요   크게 한번 웃어 보세요~ 1   04·11·25 501
54 웃어볼까요   세종대왕도 욕을했다  danceQUEEN 04·03·25 469
53 웃어볼까요   "......라면 ~~겠다."  EsangDance 03·02·10 467
52 웃어볼까요   스카이콩콩 새 버전 나왔다 1  EsangDance 04·12·23 462
51 웃어볼까요   어느 가난한 신혼부부 이야기  춤세상 03·10·27 457
123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본 게시글에 대해서는 이상댄스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TOP
Beautiful my life, dance and...ING since 2004.8.23      Copyright © 2004-2010 esangdance.byus.net